공지

커 감독 “리빙스턴과 작별하게 돼 슬프다… 그가 그리울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2-13 15:35 조회35회 댓글0건

본문

지난 시즌을 끝으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떠나게 된 숀 리빙스턴(왼쪽). /사진=로이터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황금기와 함께한 베테랑 가드 숀 리빙스턴이 지난 시즌을 끝으로 팀을 떠나게 됐다. 

지난 10일(한국시간) ‘ESPN’ 소속 아드리안 워즈나로우스키는 골든스테이트가 리빙스턴을 방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클레이 탐슨과의 재계약, 디안젤로 러셀 영입 등 대형 계약을 체결하면서 샐러리캡에 여유가 없었던 골든스테이트는 안드레 이궈달라를 멤피스 그리즐리스로 트레이드한 데 이어 리빙스턴도 떠나보내게 됐다.

2004년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4순위로 LA 클리퍼스의 지명을 받은 리빙스턴은 2007년 치명적인 무릎 부상을 당했다. 기적적인 복귀 이후 여러 팀을 전전한 리빙스턴은 2014-2015시즌 29세의 나이로 합류하게 된 골든스테이트에서 비로소 커리어 최고의 시기를 보내게 됐다.

리빙스턴은 ‘MVP’ 레벨로 올라선 스테판 커리의 백업 멤버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특히 높은 타점에 정확도까지 지닌 미드레인지 점프슛은 상대팀의 가드가 대처하기 힘든 리빙스턴의 강력한 무기였다. 파이널 무대에서도 중요한 순간마다 귀중한 득점을 올렸던 리빙스턴은 골든스테이트의 파이널 3회 우승과 2회 준우승에 기여했다.

스티브 커 골든스테이트 감독은 리빙스턴과의 작별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11일 현지 매체 ‘디 애슬레틱’ 소속 팀 카와카미에 따르면 커 감독은 “리빙스턴을 떠나보내게 돼 슬프다. 그는 놀라운 선수였으며 매우 침착하고 성숙하며 영리했다. 우리는 리빙스턴을 그리워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리빙스턴은 마치 메트로놈 같았다. 사람들은 어떤 상황에서도 매일같이 일정하면서도 흔들림 없이 뛰어났던 그의 리더십과 올드 스쿨의 포스트 플레이를 기대했다. 우리의 스위칭 전술에도 매우 적합한 선수였으며 그의 긴 팔로 많은 리바운드를 따냈다”며 그동안 보여준 리빙스턴의 실력을 강조했다. 




부상만 아니었다면 더 멋진 커리어를 쌓았을텐데 아쉽네요..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